호주 부동산 시장 ‘외국인 투자자, 큰 폭으로 하락’

코즈코즈 0 54
Sponsored links

빅토리아 주에서는 한때 새로운 부동산 매입 3건 중 1건이 외국인에 의한 거래였지만, 최근 들어서는 7건 중 1건으로 크게 떨어졌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와 호주 전역에서도 외국인 부동산 구매자의 비율은 큰 폭으로 하락했다. 

 

호주부동산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외국인 부동산 투자자들 사이에서는 빅토리아 주가 매우 인기 높은 부동산 시장이었습니다.

 

한때 빅토리아 주의 새로운 부동산 매입 3건 중 1건은 외국인의 구매였습니다. 하지만 최신 NAB의 주거 재산 조사 결과에 따르면 7건 중 1건으로 부동산의 외국인 구입 비율은 큰 폭으로 하락했습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 역시 예외는 아닙니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에서도 한 때는 부동산 매입 5건 중 1건이 외국인의 구매였지만, 최근에는 20건 중 1건으로 크게 떨어졌습니다.

 

부동산 시장 과열을 우려해 외국인 투자자의 호주 내 부동산 매매를 상당 부분 규제해 온 것도 사실인데요. NAB의 알란 오스터 수석 경제학자는 “아파트를 지을 수 있는 횟수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더해 “중국 정부가 자금의 해외 유출에 대해 단속을 하고 있는 것”도 이유가 될 수 있다고 설명합니다.

 

호주 전체를 놓고 볼 때, 새집에 대한 최근 외국인 구매자의 비율은 지난 6년 중 최저치인 8.4%로 떨어졌습니다. 기존 주택 시장에서도 외국인 구매자의 비율은 지난 5년 동안 최저치인 5.5%로 떨어졌습니다.

 

호주부동산

 

오스터 씨는 “외국인 투자자들이 부동산 시장을 이상한 방향으로 끌고 가지 못한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라고 생각한다”라며 “아파트 시장에서의 공급 과잉 현상이 있었고, 특히나 시드니, 멜버른, 브리즈번이 이에 속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최근 들어 생애 첫 주택 구입을 희망하는 사람들이 부동산 시장으로 돌아오는 것은 긍정적으로 보입니다. 최근 신규 부동산 매매에서 생애 첫 주택 구입자가 차지하는 비율은 28.8%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이는 NAB가 조사를 시작한 이후로 가장 높은 수치라고 합니다.

 

오스터 씨는 “생애 첫 주택 구입자들에게 인지세 부분에서 혜택을 주는 변화들이 있었고 이는 지난 6개월 동안의 아주 중요한 변화”라고 설명했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생애 첫 주택 구입자 들 중에서 투자용으로 주택을 구입하는 경우는 9.9%가 줄었다는 점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주택을 구입할 때 투자용보다는 실수요 위주로 집을 사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NAB는 시드니를 포함한 다른 도시들에서 전반적으로 집값의 적정성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NAB는 올 한해 동안의 부동산 시장을 예측했는데요. 호바트가 가장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됩니다. 호바트의 집값은 올 한 해동안 4.9% 상승이 예측됐고, 이어서 멜버른이 3.7% 상승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반면 시드니의 집값은 2.4% 하락할 것이라고 NAB는 내다봤습니다.

 

2019년 부동산 시장에서 가장 강세를 보일 곳으로 예상되는 곳은 멜버른이고, 시드니의 집값은 하락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출처: sbs.com.au

0 Comments
Sponsored links
Sponsored link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