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SW주 부동산 매물 11%는 해외 투자자 매입

코즈코즈 0 254
Sponsored links

부동산 매입 해외 투자자 2% 한국인! 해외 투자자 취득세 할증 목소리 고조! 

 

호주부동산투자

 

뉴사우스웨일즈 주내의 거주용 부동산 매물의 11%를 해외 투자자들이 사들인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반면 주내의 첫 주택 구입자들의 주택이나 유닛 매입이 차지한 비중은 7.51%에 불과했다.

 

데일리 텔레그라프 지가 정보공개원칙에 근거해 입수해 발표한 지난해 3분기 부동산 매매 거래 자료에 따르면 이들 해외 투자자들의 1/3은 중국인이며, 그 뒤를 영국인(11%)과 뉴질랜드인(10%)들이 이었다.

 

또한 다수의 인도인, 말레이시아인, 미국인, 인도네시아인 매입자도 순위에 포함됐으며 한국인 국적자도 전체의 2%를 차지했다. 이 기간 동안 주내에서 총 2995건의 부동산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해외 투자자들의 주택과 유닛 매입은 대부분 시드니의 요충지에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는 지난해 해외 투자자들이 주내의 부동산 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해외 국적자들의 부동산 매입시 취득세를 4% 할증 부과해온 바 있다.

 

그러나 4%의 추가 증세가 별다른 효과를 거두지 못한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주정부가 해외 투자자들에 대한 부동산 취득세의 추가 인상을 고려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해외 투자자 부동산 취득세 할증하라”

데일리 텔레그라프는 "현재의 추세를 고려할 때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의 도미니크 페로테트 재무장관이 해외 투자자들에 대해 부과되는 취득세를 추가 인상하는 방안을 차기 예산안에 포함시킬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노동당도 앞서 오는 2019년 주총선에서 집권할 경우 해외투자자 취득세 인상방안을 이미 당론으로 정한 바 있다. NSW주 노동당의 루크 폴리 당수는 “집권 시 해외 투자자에 대한 취득세를 빅토리아주처럼 7% 추가 증세하고 토지세는 현행 0.75%에서 1.5%로 인상할 것”이라고 밝혔다.

 

호주부동산

 

노동당, “집권시 해외 투자자 취득세 7%...토지세 1.5%로 인상할 것”

시드니 대학의 도시개발학과의 피터 피브스 교수는 ABC와의 회견에서 "이번에 발표된 수치는 최근 1분기 자료에 근거한 수치이지만, 전혀 놀랄만한 수치도 아니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피브스 교수는 " NSW주 재무부에 강조하고 싶은 사항은 해외 투자자들에 대한 취득세 인상이 최악의 정책은 아니라는 점만은 분명하지만 연방 차원에서 해외 투자자들에게 제공되는 세제 혜택이 무궁무진하다는 점부터 인지해야 한다"고 일침을 가했다.

 

하지만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는 해외 구입자들에 대해 주택 취득세를 추가 인상할 경우 주내의 첫 주택 구입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믿는 분위기다. 글래디스 베레지클리안 주총리는 “주택 구매력 증진을 위한 대책이 시급하다”고 누차 강조해왔다.

0 Comments
Sponsored links
Sponsored link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